내 책쓰는 글쓰기 -독자를 넘어 저자로-

책 훈수 |2016.11.05 16:17

오랜만에 서점에 가서 많은 책들을 봤는데, 


관심분야의 책들이 많이 눈에 들어왔지만 


금전적인 문제도 있고 해서 


딱 1권만 샀는데 그게 바로 '내 책 쓰는 글쓰기' 였습니다. 



지금도 이렇게 저는 글을 쓰고 있지만 


제가 이렇게 글을 쓰는 이유는 많습니다. 


정보전달의 이유, 기억보존의 이유, 자기만족의 이유등등... 


그렇지만 최종적으로는 별뜻없이 


책 한권 써보고 싶은 이유가 있어서 


이 책을 골랐습니다. 


(사실 가성비도... 만이천원하는 책 찾기 힘듭니다...) 


책을 볼 때 가장 많이 보는 차례또한 


저의 취지와 적합해서 골랐습니다. 


책의 차례는 크게 4가지로 구성되어있으며 


13가지 소주제도 같이 포함되어있습니다. 


1. 기초체력다지기 

2. 재료 준비 이렇게 하자 

3. 내 책 만들기 

4. 이것만은 꼭 챙기자 


차례의 제목만 봐도 책을 쓰는 책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저는 명로진이라는 분도 처음 듣지만 


인디라이터라는 직업또한 처음 들어봤습니다. 


인디라이터는 인디펜던트라이터의 준말로 


순수문학작가와는 전혀 다른 패러다임으로 무장한 작가입니다. 


결국엔 상업적 저작물을 쓰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인디라이터가 되기위해서는 자신의 책을 내야 함으로 


책에 관한 아이템과 아이템을 통달하는 능력이 필요합니다. 


이 책에서는 많은 이유를 대면서 


우리가 아이템을 찾지 못하는 이유를 설명하고, 


아이템은 없는게 아니라, 우리가 발견하지 않을 분이라고 이야기합니다. 


확실히 그렇지만 번뜩이는 아이디어는 어디서는 찾기 힘들죠... 



책에서는 책을 출판할때

 

필요한 많은 지식들을 열거하면서 서술합니다. 


그 지식들 중에서 가장 좋았던 것이 


바로 '기획서쓰기'입니다. 


저는 책의 원고 일부를 보고 그 책을 출판할지 말지를 결정한다고 


생각했지만 현실에서는 기획서가 출판에서 핵심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기획서 쓰는 법은 책에서 자세하게 나와있으므로 


참고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기획서 이외에는 그래도 제가 어느정도 아는 내용이었습니다. 


풍부한 예시를 위해 자신만의 노트를 만들고 


처음에 쓴 글은 수도없이 고쳐야하고 


1권의 책을 쓰기위해서는 


관련된 서적을 30권이상 읽어야한다는 


30:1 법칙까지 알 수 있었습니다. 


저는 아직까지도 책을 쓴다는 게 


너무나도 두렵고 


소위 피지컬... 능력이 떨어진다고 생각하지만 


일상속에서 수도없이 많이 쏟아지는 


아이템들과 자신의 노력이 뒷받침된다면 


어렵지않게 출판을 할 수 있다고 


용기를 불어 넣어 주는 책이었습니다. 


힘들고 지칠때, 읽고 쓰는 것만큼 


마음이 치유되고 즐거운 것이 없다고 생각하는 


'저'는 오늘도 또 읽고 쓰고 있으며 


언제가는 모든 분들이 글을 쓰는 그 날이 오길 믿습니다. 


책의 구매를 추천드리지는 않지만 


읽어보시는 것은 추천드립니다. 


 이상으로 훈수로그의 훈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아요 및 댓글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댓글()
  1. 조아하자 2016.11.06 1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전적인게 정말 부담되신다면 도서관에서 빌려도 좋지 않을까요? 요즘은 전자책으로도 빌릴 수 있는데... 특히 글쓰기책은 흔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