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링에 해당하는 글 2

대전 갤러리 볼링장 강추!

일상생활 훈수 |2016. 11. 30. 13:14

다시 돌아온 훈수입니다. 


오늘은 주말간 다녀온 볼링장에 관해 


리뷰아닌 훈수를 한번 


두어보겠습니다. 



위치는 대전사람이라면 


다 알만한 둔산동 갤러리아 


뒤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제가 저번에 갈때만 해도 


분명 PC방이었는데 


볼링장이 생겼더라고요.. 


궁금한 마음에 


한걸음에 달려갔다왔습니다. 


제가 볼링장에 도착한 시간은 


오후 9시 조금 넘어서 였습니다. 



요금은 사진에서 보시는 대로입니다. 


11월 말까지 이벤트를 하고있었으나.. 


지금은 12월이 눈앞에 있으니 


위에 사진 대로 적용 될듯 합니다. 


시설은 역시나 신설이라 그런지 


비교도 안될 정도로 좋았습니다. 



저는 9시 넘은 시간에 가서 


락볼링장 처럼 신나는 분위기에서 


맥주한잔 마시며 볼링을 칠 수 있었습니다. 



사진은 역시나 얼굴이 안보여야 제 맛이죠 ㅎㅎ


항상 느끼는 거지만 볼링은 정말 재미있는


스포츠 인거 같습니다. 


저는 원래 둔산동에 있는 그랜드 볼링장에 


자주 갔었는데 


백화점과 멀어서 조금 힘든 경향이 있었는데 


새로 좋은 위치에 볼링장이 생겨서 


정말로 좋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가격은 조금 쎄다고 


생각할 수 도 있지만 


시설만큼은 정말 좋았다고 자부할 수 있습니다. 


제가 조금만 일찍 갔었어도 


11월 전에 가라고 추천드렸을텐데.. 


그 점은 너무 아쉽습니다. 


대전에 여러 볼링장이 있지만 


갤러리 볼링장 


여러분께 추천드립니다. 



제가 봐도 정말 못치네요.. 하하 


아무튼 한번쯤 가보시는 걸 추천드리며, 


저는 이만 물러가보겠습니다. 


훈수였습니다. 


이 글은 전혀 홍보성이 없으며.. 


작성자 본인 100% 생각이며, 


저작권 또한 저한테 있습니다. 


공감 및 댓글은 작성자에게 


큰힘이 됩니다. 


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 서구 둔산동 1081 | (주)둔산갤러리볼링센터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1. 밍투씨 2016.12.01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링블링하고 깔끔한 곳이네요^^ 공이 알아서 굴러갈 것 같아요 ㅋㅋ (다른 블로그가 떠서 다시 썼습니다 ^^;)

스플릿 -기대이상의 볼링영화-

영화 훈수 |2016. 11. 19. 12:02

오랜만에 영화관에 갔습니다... 


저는 아직 밝힌적이 없지만 대전사람이라서.. 


대전탄방 CGV에 갔다왔습니다. 


생긴지 꾀 됫다고 하는데 처음가봤습니다.. 


역시나 신설은 좋긴 좋더라고요. 





사진은 몇장 찍지는 못했네요 하하 


영화관에서 사진찍으면 먼가 눈치가보여서... 


영화는 스플릿을 보고 왔습니다. 



조금 늦은 감이 없지않아 있었지만 


그래도 한국영화가 너무 좋아서 보고왔습니다.


한마디로 이야기 하면 


진짜 너무 좋았습니다. 


저는 볼링을 진짜로 좋아하는데 


볼링을 소재로 한 영화는 처음인데다가  


배우들 또한 너무 좋았습니다. 


영화의 삼박자가 잘 맞는다는 표현이 적당한 거 같습니다. 



배우들을 한번 살펴보면 


주연으로 너무나도 유명한 3인이 보입니다. 


유지태씨는 올드보이때부터 말할 것도 없는 명품... 연기를 선보였죠. 


이정현씨는 꾸준히 연기 활동을 하셨는데, 저에게 임팩트는 없네요..


정성화씨는 낯이 정말 익은 캐릭터죠 하하 


처음본 한 분이 보이는데 이다윗씨입니다. 


출현 하신 것들을 봤는데, 생각보다 많이 활동하셨던 거 같습니다. 


제 생각에는 이번에 빛을 뿜어내신듯...! 



이다윗씨는 약간 자폐 증상이 있는 영훈이를 연기했는데요. 


연기가 진짜로 대단했습니다. 


멀쩡하신 모습을 보고 저는 소름돋았습니다... 


저 볼링폼은 정말로 많은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유지태씨의 폼은 프로선수를 방불케했습니다. 


술을 흥청망청 먹긴 하지만 볼링장에서 공을 잡는 순간 


달라지는 스탭과 눈빛은 사람들을 설레게 합니다. 



영화의 감초역할을 하는 이정현씨는 솔직히 좀 웃깁니다. 


아버지의 볼링장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과 


비굴해지는 모습이 겹치면서 웃음을 많이 자아냅니다. 



정성화씨는 진짜로 영화를 보면서 


재수없다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될 정도로 


악역을 훌륭하게 소화해주신 거 같습니다. 


마지막까지 재수없습니다.. 하하 



줄거리는 간단합니다. 


볼링프로선수 출신이었던 유지태씨가 


돌이킬 수 없는 볼링 승부조작에 휘말려서 


인생에서 무너지고 


그로부터 몇년 뒤 다시 볼링 도박으로 재개하는 과정에서 


볼링 천재인 영훈이를 만나는 이야기입니다. 


이렇게 간단한 줄거리가 많은 재미 요소들과 결합되어서 


긴장감과 흥미를 유발합니다. 


2시간이라는 시간이 무색할 만큼 금방 지나갔습니다. 


그만큼 여러분들께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스포츠 도박.. 해서는 안되지만 


영화를 즐기기로는 굉장히 좋았던 소재였습니다. 


영화를 보기전에는 B급영화라고 생각했던 


제 자신에게 반성하며 


저는 이만 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정말로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특히 볼링을 좋아하신다면 


아니 볼링을 배워보고싶으시다면 


꼭 보시길 권장하겠습니다. 



영훈이는 왜 헤어밴드를 하고있을까요... 



왜 이리 숙연해지는 걸까요... 


궁금하시다면 


영화 '스플릿' 에서 확인 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이상으로 영화의 훈수두는 훈수였습니다. 


사진의 저작권은 다음영화에 있으며 


본 글의 저작권은 저 훈수에게 있습니다. 


좋아요 및 댓글은 작성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댓글()
  1. 空空(공공) 2016.11.24 0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보다 흥행이 저조하네요
    요즘 흥행은 마케팅의 힘이 큰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