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에 해당하는 글 3

영화 마스터 리뷰

영화 훈수 |2016. 12. 28. 01:07

안녕하세요 훈수입니다. 


오늘은 영화 마스터 훈수를 시작해보겠습니다. 


관객수 300만을 넘어가고 있고, 


요즘 가장 핫한 영화라 할 수 있습니다. 



12월, 통괘한 범죄오락액션이 온다! 


제가 훈수 할 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중 


하나인 배우들 부터 한번 


훈수를 두겠습니다. 



이번 하반기 최대의 기대작으로 


꼽힌 만큼 주연배우들이 


대단합니다. 


우선 누구나 아실 듯이 


이병헌씨가 있겠습니다. 


악역은 할리우드에서 검증되서 


따로 설명 안드려도 될 거 같습니다. 



하얀머리로 중후함을 표현하듯 


이병헌씨도 어느새 나이가 많아지셨습니다. 


진현필이라는 악역을 맡고있습니다. 


희대의 사기꾼으로 불리죠. 


강동원씨...!


워낙 팬이여서 


군대가기전에 영화 4편인가..? 


개봉했었는데 


독립영화 뺴고 


영화 3편을 모두 챙겨봤던 기억이 남습니다. 


'의형제' '초능력자' '전우치' 


이렇게 3편 다 챙겨봤었습니다. 


군대 갔다 온 뒤로도 


두근두근 내인생으로 


멋지게 복귀하며 


다양한 스펙트럼을 가진 


배우로 성장하게 되었습니다. 



강동원씨는 이번영화에서 


엘리트 경찰인 김재명으로 


등장하며, 매우 명석한 두뇌를 가진 


완벽한 경찰로 이번역할에 


임합니다. 


저로서는 이런역할보다는 


검사외전 같은 가벼운 분위기가 


좋았습니다. 


김재명씨가 한 말중 


명대사로는 


"대한민국에서 저같은 미친놈 한명쯤 있어야죠." 


라는 말을 하며 


존재감을 과시했습니다. 


더욱이 저는 


"변수가 많아서 상수 하나쯤 들고가야죠."


라는 표현도 너무 좋았습니다. 


마지막으로는 김우빈씨가 있겠습니다. 


당황스럽게도 


첫장면에서 김엄마라면서 


진경씨와 마주하는 장면이 있는데 


얼마전에 본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가 생각났습니다. 


드라마 중에서는 진짜 모녀관계로 


나오지만 영화상에서는 


비즈니스상 모녀관계지 


실제 모녀관계는 아닙니다. 



워낙에 키가 크고, 슈트가 잘 받는 


배우여서 참 멋있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약간 찌질한 점이 있는 


프로그래머 '박장군'역할도 


매우 잘어울렸습니다. 


다만 저는 강동원씨와 김우빈씨 


역할이 바뀌었으면 


더 재밌게 영화를 봤을텐데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 가벼운 역할은 김우빈씨보다 강동원씨가 


더 잘 어울리는 듯했습니다. 


조연이라는 생각은 안들지만 


조연같은 배우들도 3명이나 


있습니다. 


우선 앞서 말한 


진경씨..!


극중 김엄마로 이병헌씨와 


같이 파트너입니다. 



카리스마 넘치는 분위기가 


영화를 더욱 더 흥미롭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극중 김재명(강동원)의 파트너인 


엄지원(신젬마)도 있습니다. 


마스터의 이런 대박캐스팅만 


아니었다면 엄지원씨도 주연으로 


발탁될 수 있었을 텐데 


참 아쉬웠습니다. 



이 두사람보다는 비중이 조금 


안 높지만... 


반가운 얼굴인 


오달수씨도 만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사진으로는 없지만 


유명한 힙합뮤지션 


매드클라운의 동생분도 나옵니다. 


오달수씨와 터널에서 같이 연기했었는데 


이번에도 같은 작품으로 출현하셨네요. 


워낙의 대박캐스팅이다보니 


배우설명하는데도 


한참 걸렸던 거 같습니다. 


그렇다면 영화의 전반적인 


훈수를 하면서 이번리뷰를 마치겠습니다.


영화의 특징은 간단합니다. 


선과 악..! 그 끝은 무엇인가.. 


이렇게 뚜렷하게 선과 악이 


구분되는 작품은 많습니다. 


특히 이러한 액션장르에선 말이죠. 


뻔한 스토리에 143분이라는 긴 러닝타임 


이렇게만 이야기 한다면 


정말로 지루한 영화 일 것 같지만 



전혀 지루하지 않습니다. 


영화는 2가지 파트로 구성됩니다. 


마치 '상'편 '하'편처럼 


첫 전개에서 부터 마지막 절정까지 


영화를 보신다면 왜 2가지 파트로 나뉜다고 


표현하는지 아실 것입니다. 


이렇게 2가지 파트로 구분되서 그런지  


긴 러닝타임에도 전혀 지루함이 없고 


대박캐스팅으로 인한 


배우들의 연기력...! 


그리고 많은 액션씬들을 통해 


콜라 큰거 한잔 먹고도... 


2시간 반을 견디게 할 힘을 만들어줍니다. 


너무 뻔한 영화다...! 라고 


호불호가 확실히 갈릴 수 있는 영화입니다. 


하지만 흥행성을 생각한다면 


이만한 영화가 없다고 생각됩니다. 


그 말은 즉슨... 한번쯤은 꼭 보시는 게 


좋다는 말입니다. 하하 




건홀스터를 착용한 강동원씨는 


정말 멋있습니다... 


너무나도 흔하고 식상하지만 


끝까지 긴장감이 풀리지 않을 정도에 


반전이 있고.. 


항상 모든 이병헌씨가 나오는 영화가 그렇듯 


이병헌씨는 영화를 압도하고.. 


저는 아쉬웠지만 경찰이 된 강동원씨도 


너무 멋있었고...


앞서 말했듯이 김우빈씨는 


너무 슈트빨이 잘어울리고.. 



이렇듯 감탄할 점이 너무나도 


많은 영화 '마스터'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쿠키영상이 2개이니 꼭 보세요!!!!


하나는 바로 나오지만 


나머지 하나는 조금 기다리셔야됩니다! 


감사합니다. 


본 이미지는 다음 영화에서 출처를 따왔으며, 


본 글은 작성자인 저 훈수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공감 및 댓글은 작성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영화 훈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모아나 후기  (4) 2017.01.20
영화 너의 이름은 리뷰  (8) 2017.01.05
영화 마스터 리뷰  (10) 2016.12.28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리뷰  (16) 2016.12.17
[라라랜드] 꿈과 현실 사이  (26) 2016.12.13
잭리처2 네버 고백 -생각보단...-  (4) 2016.12.01

댓글()
  1. 코코 언니 2016.12.28 10: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300만이 넘었어여?! 우와~ 훈수님 블로그에서 보고 크리스마스에 라라랜드봤어요^^ 제 취향에 잘 맞아서 재밌게 보고왔답니다~

  2. 비키니짐(VKNY GYM) 2016.12.28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싶었는데 이번에 꼭 봐야겠네요

  3. 空空(공공) 2016.12.28 1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보지는 못했는데 잘하면 31날 볼수 있을지 모르겠군요^^

  4. 평강줌마 2016.12.29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보지 못했는데 한 번 보고 싶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2016년 마무리 잘하시고 2017년 좋은 일만 가득하세요.

  5. 악랄가츠 2017.01.02 0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주말 판도라랑 마스터랑 고민하다
    판도라를 먼저 보고 왔어요! ㅎㅎㅎ
    마스터도 곧 보러 가야겠습니다!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리뷰

영화 훈수 |2016. 12. 17. 23:26

안녕하세요 훈수입니다. 


오늘도 이렇게 이번 주 영화 한편 훈수 하러 왔습니다. 


영화는 [당신 거기 있어줄래요] 입니다. 



사진의 포스터에도 나와있지만 


한 인물을 2명의 배우가 연기하는 


그런 작품입니다. 


30년 후의 내가 찾아왔다라는 멘트를 보면 


30년을 왔다갔다 한다는 사실을 


알아볼 수 있습니다. 


영화의 핵심인 배우소개 먼저 한번 해보겠습니다. 



반가운 얼굴들이 많이 보입니다. 


주인공 '수현' 역할을 맡은 두 배우가 


제 눈에는 가장 돋보입니다. 


바로 김윤석씨와 변요한씨 입니다. 


김윤석씨는 워낙 많은 작품에서 


많은 역할을 소화했기때문에 


따로 언급을 안해도 잘 아실꺼라 믿습니다. 



제가 이 작품을 기대하는 이유중 하나는 


바로 변요한씨 때문입니다. 


미생에서도 정말 팬이었고, 


많은 사람들이 안봤겠지만 


저는 '소셜포비아'라는 작품에서도


굉장히 인상적으로 봤기때문에 


변요한씨의 주연작은 눈길이 갈 수 밖에 없는거 같습니다. 



여자 주인공으로는 신인 배우인 


'채서진'씨가 맡았습니다. 


의외로 영화보면서 느낀거지만 


이 영화를 이끌어가는 건 


여자주인공인게 당연하지만 


그만큼 흡입력있게 다가오는 연기를 해주어서 


몰입이 너무 잘되었습니다. 


신인답지 않게 많이 본듯한 얼굴이었는데 


그 이유가 배우 '김옥빈'씨의 동생이여서 


그랬던 거 같습니다. 



조연이지만 


드라마 [청춘시대]때 제가 많이 좋아했던 


'박혜수'씨도 나옵니다. 




영화의 줄거리는 


깔끔하게 잘 정리되어 나온 


다음 영화에서 출처를 따왔습니다. 


2015년, 우연히 과거로 돌아갈 수 있는 10개의 


알약을 얻게 된 수현(김윤석), 


1985년으로 돌아가 30년 전의 자신(변요한)과 


만나게 되고, 10번의 기회를 통해 


평생 후회하고 있던 과거의 한 사건을 


바꾸려 하는데.......!


그 다음 내용까지 이야기 하면 


스포일러기 때문에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ㅎㅎ 


영화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정말로 사랑스럽습니다....! 




여자 배우들의 러블리한 연기는 


보는 내내 제 마음을 심쿵하게 만들었습니다. 


물론 영화의 흐름상 위기 과정도 분명히 


존재하고 있습니다. 


과거의 나와 현재의 나는 


앞에 놓인 상황을 두고 갈등합니다. 


예고편에서도 보시면 알겠지만 


변요한씨의 명대사가 있죠. 


'당신에게는 과거지만 나에게는 미래에요 


그 미래는 내가 정하는 거고!' 


이 대사 할때 참 영화로 빨려들어가는 줄 알았습니다. 


그정도로 몰입력 있게 다가 왔습니다. 


저는 기욤뮈소의 작품을 많이 읽어봐서 


이 작품 또한 읽어봤지만 


워낙 오래되서 그런지 


영화와 소설의 차이가 무엇인지 


정확하게 말씀 드리기가 조금 그래서 


훈수드리는 입장에서 죄송하지만 


제가 느끼기에는 원작과 영화의 차이는 


결말에 있는 거 같습니다. 


볼때 조금 생소한게 차이가 있다고 


느껴졌습니다. 



앞에서는 여배우들을 극찬했지만 


저는 솔직히 영화의 재미 포인트는 


주인공인 '수현'의 오랜 친구인 


'태호'라고 생각합니다. 


오랜 친구인 태호가 하는 행동 하나 하나가 


극장에서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 냈습니다. 




저는 특히 이 영화가 좋았던 이유는 


각 개인들의 직업적 특성들이 잘 살려져있습니다. 


주인공인 수현의 직업은 의사로 


의사인 직업으로 인해 


영화전개에 반드시 필요한 역할이 되었고, 


여 주인공인 연아는 돌고래 조련사로 


저 같은 경우에는 작품에서 


처음 보는 직업이었기에 


눈을 즐겁게 하는 장면들도 많았습니다. 


말도 안되는 내용들도 몇가지 존재하지만 


타임슬립을 소재로 한 작품이라면 


이런 판타지적 느낌은 어쩔수 없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사랑스러운 느낌과 긴장감을 


잘 조율한 이 영화를 


여러분께 추천드리고싶습니다! 




이상으로 훈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의 저작권은 daum영화에 있으며 


본 게시글의 저작권은 


저 훈수에게 있습니다. 


공감 및 댓글은 작성자에게 


엄청난 힘이 됩니다!




댓글()
  1. 비키니짐(VKNY GYM) 2016.12.19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영화 아주 기대하고 있는데 평도 아주 좋더라구요 ^^

  2. 코코 언니 2016.12.19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제목이 너무너무 좋네요... 제가 딱 좋아하는 스타일이라는요 ㅎㅎ 연기도 잘하는 분들이 나오니 기대가돼요~ 요즘 영화를 잘 못보는데 이렇게 접하게되니 정말 좋아요. 감사합니당^^

  3. 꿀봉♪ 2016.12.19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토욜에 보고왔는데 가슴한켠이 짠..한게 너무 좋았어요
    낭군이도 올해 본 영화중에 제일 좋았다고 하더라구요~~ ㅎ

    • 수풍 2016.12.20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해 본 영화중 가장 최고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인상깊은 영화중 하나인것은 맞습니다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4. 空空(공공) 2016.12.20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랑스소설이 원작이더군요
    김윤석씨는 소설인 원작 영화에 자주 나오는것 같고 ( 남쪽으로 튀어..등)
    쎄시봉에서는 한 인물을 2명이 연기하는 배우중 한명으로
    나온적이 있어 생각납니다^^

    • 수풍 2016.12.20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넵 우연치않게 그렇게 된거같습니다
      쎄시봉... 참 안타깝지만 재밌게봤었는데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12.20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재밌을 것 같던데. 저도 이거 한번 볼까봐요.
    잘 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6. 줌마토깽 2016.12.20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찮아두
    이 영화 궁금했는데ᆢ
    훈수님 글보니
    꼭 봐야겠네요ㅎ

  7. 평강줌마 2016.12.24 1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번 보고 싶었던 영화인데... 남편과 보러가야겠어요.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8. LAZEEN 2016.12.25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변요한씨 인기가 엄청 나다고 하더라고요. 당신에게는 과거지만 나에게는 미래에요 그 미래는 내가 정하는 거고. 라는 대사만 봐도 정말 멋진영화일 수 밖에 없겠다 싶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