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환화 -한 사건의 연쇄-

책 훈수|2016.09.17 13:02


(책 몽환화의 표지입니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을 오랜만에 읽어봤습니다.


히가시노 게이고라고 하면, 용의자 X의 헌신부터 


방황하는 칼날까지 다양한 작품을 접했었는데, 


한동안 책을 안 읽던터라 


뜸하다가, 요즘들어 다시 책에 흥미가 생겼는데 


갑자기 눈에 띄인게 


'몽환화'라는 책이었습니다.


(솔직히 표지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히가시노 게이고는 일본을 대표하는 작가이자 


베스트 셀러 작가로 2006년에 


용의자 X의 헌신으로 


나오키상을 수상했습니다. 


한국 영화 용의자 X의 원작으로 유명합니다. 


50편이 넘는 작품이 있지만 


늘 새로운 소재와 치밀한 구성, 날카로운 소재로 


항상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특히 그의 작품중에 TV나 영화화가 안된 


작품을 찾기 힘들정도로 유명합니다. 


얽히고 설킨 사건들이 


한방향을 향해 가면서 


빠른 속도감과 세밀한 묘사가 


책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책의 줄거리를 자세히 설명드리고 싶지만 


내용을 빼면 시체인 소설이기때문에 


자세히 설명드리지 않고 


4가지 키워드로 정리하겠습니다. 


첫사랑 그녀 


나팔꽃 같은 몽환화 


돌이킬수 없는 순간 


가족의 비밀 


이정도로 압축하고 싶습니다.  



(나팔꽃이라는 소재... 흠... ) 


책의 재미요소는 3가지정도로 압축할 수 있겠습니다. 


처음 프롤로그 부분의 궁금증이 


언제 풀릴지에 대한 기대감!


책의 시작은 프롤로그로 시작됩니다.


무슨 영문인지 모를 첫 두가지 사건이 


엄청난 궁금증을 자아 냅니다. 


두번째로는 주인공은 대체 뭘까... 


이렇게만 이야기 하면 


많은 의문점을 제시하시겠지만, 


그만큼 주인공에 대한 의문점이 


많이 나타납니다. 


스포는 하고 싶지 않습니다. 하하 


마지막으로 범인은 


과연 누구일까... 


추리소설에서 빠져서는 


안될 바로 범인찾기!


반전은 어떤식으로 


유도 할 것인가에 대한 기대감 또한 


책의 재미요소라 말할 만 합니다. 



(실마리는 어디서 풀릴까요...)


책의 느낀점을 설명해드리자면 


우선 저에게 몽환화라는 소재는 


되게 신선하게 느껴졌습니다. 


추리소설에 많이 나오는 


다른 소재들과 비교가 될정도로 


색달라서 좋았습니다. 


주인공에 대한 많은 비밀과 


책의 프롤로그에 나오는 사건들이 


풀려갈때도 짜릿한 쾌감이 


정말로 좋았습니다. 


주인공을 둘러싼 여자 캐릭터들도 소설을 


잘 이끌고 나갔습니다. 


그렇지만 모든 책이 완벽 할 수 없듯 


이 책도 빠른 속도감이 마지막 결말을 


허무하게 만들어 버린거 같습니다. 


조금만 더...! 라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습니다. 


책은 전반적으로 완성도가 높기 때문에 


한번쯤은 읽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재밌었습니다. 


물론 항상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기때문에 


너무 큰 기대는 안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또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을 


접할 기회가 있다면 


나미야 잡화점의 비밀을 읽을 예정입니다. 


다음 번에 또 찾아 뵙겠습니다. 


이상으로 항상 훈수두는 '훈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및 공감은 작성자에게 


큰힘이 됩니다!



(책이든 영화든 시작할때 시작됩니다.)



 






댓글()

1년만에 기억력 천재가 된 남자 -기억의 궁전 활용-

책 훈수|2016.09.11 16:43


1년만에 기억력 천재가 된 남자 


-기억의 궁전 활용- 


오랜만에 서점에서 책구경을 했는데 


책의 제목이 눈에 확 띄는게 있었습니다. 


바로 '1년만에 기억력 천재가 된 남자.' 입니다.


정말로 매력적인 제목입니다. 


마치 1년만 연습하면 기억력을 최대로 


기를 수 있다는 식으로 표현했기 때문입니다. 


이 책을 읽기전에 저는 확실히

 

기억력은 단련시킬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그 중요성을 잘 알지 못해서 


크게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 중요성을 설명하기보다 


책의 문구를 인용해서 


설명해보겠습니다. 


'보통사람이 평소에 깜빡 잊어버린것을 

다시 찾거나 만회하느라 

1년 365일중 40일을 낭비한다.'


확실한지는 몰라도 


이 문구가 사실이라면 


기억만 잘해도 


남들보다 10%이상 시간을 벌 수 있다는 점입니다. 


기억의 중요성도 알았으니 


책 내용을 한번 살펴 보겠습니다. 



책의 저자는 조슈아 포어씨로 


기자였지만 전미 메모리 챔피언십에 


관련된 기사를 쓰기위해 선수로 대회에 참가해서 


특유의 인맥으로 1년동안 


기억력 훈련을 해서 


2006년 전미 메모리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하게 됩니다. 


글쓴이가 직접 겪은 1년을 잘 엮어 놓은 책이 


바로 이 책입니다. 


이 책은 고대 기억술을 바탕으로 하여, 


기억훈련법을 전파하고있는데 


제가 가장 인상 깊었던 


'기억의 궁전'




에 대해 한번 설명드려 볼까 합니다. 


이 기억의 궁전은 


자기 눈에 아주 선할 만큼 


친숙한 곳에 


이미지로 된 기억을 


하나씩 배치해가는 과정입니다. 


훈련방법은 이렇습니다. 


우선 본인에게 


친숙한 공간을 하나 선택합니다. 


앞서 말했듯이 


아주 친숙한 곳이어야 


합니다. 


두번째로 


기억해야할 단어의 이미지를 만듭니다. 


뇌는 항상 새로운 것을 갈망하기에 


기이한 이미지 일 수록 


기억에 잘 남습니다. 


3번째로는 기억의 궁전에 


저장하는 것입니다.


공간을 머리에 구상하면서 


구석구석 이미지를 저장하는 것입니다. 


이미지 사이 간격은 30걸음 정도가 좋다고 합니다.



(저런 공간에 30걸음씩 이미지를 떨어뜨리면 될까요...) 


저는 이 저장하는 과정이 


제일 어려웠습니다. 


눈에 선할만큼 커다란 공간에 


이미지를 저장한다니...


생각보다 쉽지 않지만 


한번 노력해봐야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심어 놓은 이미지를 찾는 일입니다. 


궁전속에 이미지를 저장했다면, 


그 이미지를 찾는 과정이 


곧 기억을 해내는 일입니다. 


이러한 과정들을 예를 들어 설명한다면 


이해가 더욱이 잘되시겠지만 


아직 저의 능력부족으로 인해 


예시까지 들기에는 좀 무리가 있는것 같습니다 ㅠㅠ


죄송합니다... 


쉽게 설명하자면 


기억력을 높인다는 건 


결국 좀 더 기억하기 쉬운 방식으로 


생각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 같습니다. 


책은 전반적으로 작가의 경험을 바탕으로한 


에세이처럼 흘러가기에 


소설을 읽는 듯한 기분을 


받을 정도로 


쉽고 재미있게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물론 저같은 경우에는 


몇가지 기억훈련법이 잘 이해가 안되서 


이해될때까지 반복하긴 했지만 


새로운 걸 알아간다는 


생각에 흥미를 유발하기는 


충분한 책이었습니다. 


기억력이 중요하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있지만 


구체적인 중요성과 


그 중요한 기억력을 


훈련하는 법이 자세히 명시되어있어서, 


사이다처럼 속 시원하게 


우리의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이 책을 읽어보시기를 


추천드리며!


저는 여기서 물러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상으로 영화에 훈수두는 훈수였습니다. 


댓글 및 공감은 작성자에게 


큰힘이 됩니다!



(책은 읽는 것만으로 그 시작입니다.)






















































































































































댓글()